신형 아이패드 미니, Air 네이밍 붙고 얇아질 예정

gsmarena_001

신형 아이패드 미니는 아이패드 미니 에어로 명명되고, 30%가량 얇아질 예정이라는 루머입니다.

 

현재 아이패드 미니2가 7.5mm 두께이므로 5.25mm 두께가 예측되고 있으며, 이는 현존 최박 타블렛인 삼성 갤럭시탭 S 10.5의 6.6mm보다 얇은 것입니다.

 

또한, 2015년 경 12.9″의 아이패드 프로 출시도 예상되고 있습니다.

어도비와 구글, 중국어/일본어/한국어 오픈소스 폰트 발표

20140716083742_7mq8uNkX_2014-07-14_0926

 

어도비와 구글은 오늘 65,535자를 다룰 수 있는 새로운 CJK(Chinese, Japanese, Korean) 오픈소스 폰트를 발표했다. 출력과 화면 모두에 최적화된 폰트로 Google Fonts, Adobe TypeKit의 무료구독을 통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어도비는 Source Han Sans를 발표[1], 구글은 자체 버전을 Noto Sans CJK로 발표[2]할 것이다. 어도비의 SourceForge[3]와 GitHub[4] 레파지토리에 공개되어있으며, 특정 언어만 지원하는 서브셋 폰트도 만들 예정이다.
이 폰트에는 기본적으로 일본어, 중국어(간자/번자), 한글, 그리고 그리스어, 라틴어, 키릴 문자가 지원된다.

MS, 기업용 오피스365 가격 15% 인상

XR9PqnXa4IJToWhlUAdZ

 

마이크로소프트(MS)가 기업용 오피스365 가격정책 일부를 인상했다. 아웃룩웹앱은 문서협업기능이 생겼다.

3일(현지시간) 미국 지디넷에 따르면, MS는 최근 오피스365 엔터프라이즈약정계약(EA)의 가격을 15% 인상했다.

이에 따라 오피스365 E스위트(E1, E3, E4) 이용기업과 동등수준의 공공기관 재고관리단위(SKU) 가입자의 요금이 오르게 된다.

오피스 소프트웨어어슈어런스(SA)를 보유하지 않거나 8월 1일 이후 새로 EA를 체결하는 경우 인상된 가격으로 계약하게 된다.

MS는 “오피스365 가입자의 과반수가 가격인상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현재의 오피스365 EA 고객은 계약기간 중 보장된 가격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전에 MS 제품에 투자하지 않았던 새 오피스365 EA 고객이 가격 인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S는 이와 함께 아웃룩웹앱에 약속했던 문서협업 기능을 추가했다. 아웃룩웹앱에서 메일에 첨부되 문서파일을 다운로드없이 수정해 바로 답장을 보낼 수 있다.

문서협업 기능의 파일보기는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PDF 파일, 사진파일 등을 지원한다. 편집은 오피스2007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파일을 지원한다. 이 기능은 2일부터 적용됐다. 오피스365 가입자는 당장 이용할 수 있다.

MS는 이와 함께 비주얼스튜디오2013 업데이트3와 팀파운데이션서버2013 업데이트3의 RC(Release Candidate)버전을 공개했다.

두 제품 모두 고라이브 라이선스를 포함한다. RC버전 이후 MS는 최종공식버전을 2개월 내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데이트3는 깃(GIT)을 위한 코드렌스(Codelens) 지원, 혼용 케이스를 위한 옵션, 메뉴 옵션, 유용성 수정 등을 포함한다.

Max vs Max Design

슬라이드1

 

소프트웨어 개발 키드(SDK -> Software Development Kit)는 일반적으로 소프트웨어 기술자가 특정한

소프트웨어 꾸러미, 소프트웨어 프레임 워크, 하드웨어 플랫폼, 컴퓨터 시스템, 게임기, 운영 체제 등을 위한

응용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게 하는 개발 도구의 집합이다.

Photoshop CC의 신기능 Focus Masks

포토샵의 시니어 프로덕트 매니저, Zorana Gee는 포토샵 CC에 곧 추가될 신기능 Focus Mask를 시연하는 비디오를 올렸다.

윤곽선을 따는 일은 항상 지옥같은 일이었다. Focus Mask로 사진의 초점에 따라 자동으로 윤곽선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Lightroom Mobile’ 출시

사진에 취미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어도비사가 내놓은 ‘라이트룸’을 대부분 알고 있다. 사진을 관리하고, 편리하게 보저알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다. 그동안 라이트룸은 윈도우와 맥에서만 쓸 수 있었는데, 아이패드용이 새로 출시되었다. 무거운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지 않더라도 현장에서 사진을 찍고, 아이패드로 바로 보정작업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11

 

라이트룸 모바일은 PC용처럼 원본 파일을 손상하지 않고 수정 및 가공 작업을 하는 비파괴 방식(non-destructive processing)과 같은 필수 사진 편집 기능을 제공하며, 새로워진 스마트 프리뷰(Smart Preview)기술을 활용해 데스크톱에서만 할 수 있었던 전문가 수준의 사진 편집 기능으로 담아냈다.

PC와 아이패드 간 사진 동기화 기능을 지원해 인터넷에 연결만 되면 작업물을 공유할 수 있다. 아이패드서 보정을 하면 PC에도 그 결과가 실시간으로 적용된다. 모바일 상에서의 작업과 메타데이터 및 콜렉션 수정 사항들을 맥이나 윈도우상 라이트룸 카탈로그에서 고스란히 확인할 수 있는 것. 직접 사용해 보니 상당히 빠르게 동기화가 이루어지는걸 볼 수 있었다.

설치는 무료다. 다만 이용을 하려면 구독 프로그램인 어도비 CC에 가입해야 한다. 어도비 제품 전부를 쓸 수 있는 프로그램은 월 5만 9400원이다. 포토샵이나 라이트룸 정도만 쓰는 이에겐 다소 비쌀 수 있는데, 다행히 ‘어도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포토샵 사진 프로그램(Adobe Creative Cloud Photoshop Photography Program)’이란 이름으로 월 1만 1000원(부가세 포함)에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이용할 수 있다. 물론 라이트룸 모바일도 지원한다.

윈스턴 헨드릭슨(Winston Hendrickson) 어도비 크리에이티브 미디어 솔루션 부문 부사장(vice president products, Creative Media Solutions)은 “라이트룸과 포토샵은 데스크톱에서의 디지털 사진 작업을 재정립한 대표적 사진 편집 툴이다. 이제 라이트룸 모바일 출시로 사진 전문가들은 언제 어디서든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를 통해 완벽한 이미지 편집 작업을 할 수 있으며 모바일로 작업한 이미지를 데스크톱 카탈로그에 매끄럽게 동기화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